"너무 오래 걸리네"...낭트, 황의조 영입 포기

133 0 0 2022-07-18 00:28:0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FC 지롱댕 드 보르도의 공격수 황의조 영입 경쟁에 참여했던 낭트가 이탈했다.

프랑스 매체 르퀴프는 17일(한국시간) "FC 낭트의 앙투안 콩부아레 감독이 황의조 영입을 포기하기로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현재 황의조는 팀이 3부리그로 강등돼 이번 여름 이적시장에서 팀을 떠날 선수들 중 한 명으로 여겨지고 있다.

매체는 "콩부라에 감독은 팀의 공격진을 강화하길 원해서 황의조 영입을 원했다. 그러나 협상 기간이 너무 오래 걸려서 더 이상 기다릴 수 없다고 판단해 영입을 포기했다"고 설명했다.

21/22시즌 프랑스 리그 1에서 20위를 차지하며 2부리그로 강등당한 보르도는 재정난으로 3부리그까지 추락했다. 지난달 15일 DNCG(프랑스 축구 재정 감시기관)는 "보르도는 4000만 유로(약 542억 원)에 육박하는 부채를 지고 있기에 강등 징계를 내리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보르도는 이 결정에 항소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으면서 다음 시즌부터 프랑스 3부리그인 내셔널 1에서 뛰게 됐다. 이로 인해 보르도의 다수의 주축 선수들이 팀을 이탈할 조짐을 보이고 있는데 황의조 역시 타팀들의 관심을 받고 있는 선수들 중 한 명이다.

2019년 200만 유로(한화 약 26억 원)에 일본 감바 오사카를 떠나 유럽에 첫발을 내민 황의조는 보르도에서 96경기 동안 29골을 기록했다. 지난 시즌에 팀이 리그 최하위를 차지했음에도 11골을 넣으며 군계일학 면모를 보인 황의조는 2년 연속 리그 두 자릿수 득점에 성공했다.

황의조가 꾸준한 활약을 보이자 프랑스 매체 RMC는 "프랑스 리그 1의 낭트, 트루아 AC, RC 스트라스부르 알자스 그리고 몽펠리에 HSC 총 4팀이 황의조에게 관심이 있다. 보르도는 황의조의 이적료로 800만 유로(한화 약 108억 원)를 받길 원한다"고 전한 바 있다.

황의조를 노렸던 4팀 중 낭트가 포기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황의조의 차후 행선지가 어느 팀이 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498
이것이 김병현의 위엄… 구단 역사에 남은 업적, 20년 만에 소환됐다 애플
22-07-19 00:10
16497
나폴리, 렌 제치고 김민재 영입에 성큼..."2027년까지 계약 완료" 호랑이
22-07-18 23:25
16496
부상 회복’ LG 외인 타자, 1군 데뷔전 결정됐다 아이언맨
22-07-18 22:05
16495
'SON 긴장해야 하나' 토트넘, '예술품'으로 불리는 사나이 노린다 가습기
22-07-18 20:54
16494
손흥민, 내가 함께한 최고의 선수"…득점왕 돕기 위해 필사적이었다 음바페
22-07-18 20:03
16493
"HERE WE GO!" 데 리흐트, 뮌헨행 초읽기...이적료 1000억↑ 픽샤워
22-07-18 07:44
16492
방한 2경기 다 뛰었는데...브라질 출신 RB, 토트넘 떠날 가능성 해골
22-07-18 05:23
16491
맨유 '3호 영입' 완료...텐 하흐, 아약스 애제자 품었다 소주반샷
22-07-18 02:16
VIEW
"너무 오래 걸리네"...낭트, 황의조 영입 포기 극혐
22-07-18 00:28
16489
바르사 공격진 확 달라진다…뎁스와 퀄리티 모두 '세계 최강' 미니언즈
22-07-17 22:57
16488
전남, 김포에 아쉬운 0-1 패배… 이장관 감독 체제 첫 승은 다음 기회에 조현
22-07-17 21:11
16487
'맨유 이적설' 더 용, 데파이와 휴가 즐기며 '스트레스 해소' 앗살라
22-07-17 19:40
16486
유럽 최고 '플레이메이커'의 등장..."브루노, 자리 잃을 수도" 치타
22-07-17 18:01
16485
억대 연봉에 깨진 아이폰?..."마레즈 돈 많잖아!"→"재계약 기다리고 있었지!" 노랑색옷사고시퐁
22-07-17 17:14
16484
"Sonny♥” 라멜라, 경기 전부터 토트넘 선수단과 '우정 과시' 박과장
22-07-17 16:22
16483
[현장 S케치] 선글라스 쏘니! 인천공항 등장! 팬들 환호성 폭발! 해골
22-07-17 15:38
16482
'야, 오랜만이다!'...수원에서 열린 아르헨티나-크로아티아 향우회 곰비서
22-07-17 14:33
16481
'방한 투어 끝!' 토트넘 기다리는 건 '6호 영입', 195억에 해결 손예진
22-07-17 13:31
16480
얼리 소문 무성, 전창진 감독도 상주 현장 방문 애플
22-07-17 12:48
16479
'최준용·라건아 활약'.... 남자농구 3전 전승, 아시아컵 8강 진출 호랑이
22-07-17 11:35
16478
다이어, '선물 세례'에 깜짝..."지구 반대편 팬들의 응원은 큰 행운" [수원톡톡] 극혐
22-07-17 10:44
16477
케인도 한국에 반했다 “잊지 못할 프리시즌, 감사합니다” 물음표
22-07-17 09:36
16476
‘매너남’ 손흥민은 왜 불같이 상대에게 화를 냈을까? 세비야 감독이 밝힌 신경전 전말 [오!쎈 수원] 크롬
22-07-17 08:49
16475
그레인키 트레이드 계획 없다, 우승 한 번 못하고 은퇴하나 찌끄레기
22-07-17 07:43